Untitled-3
전국교차로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
  • [영화/연예] 욕설 넘치는 기획코미디 '못말리는 결혼'

    이 게시글을 알리기 tweet

  • 글쓴이 : 인터넷담당자
  • 07.05.03 09:17:21
  • 추천 : 0
  • 조회: 583

10일 개봉하는 코미디 영화 '못말리는 결혼'이 눈길을 끄는 것은 가수 출신 연기자 유진의 영화 데뷔작이기 때문일까. 아니면 최근 코믹 연기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중견 연기자 김수미와 임채무가 출연하기 때문일까.
혹자는 특별출연하는 윤다훈과 안연홍 콤비가 시트콤 '세 친구'에서 보여줬던 것 같은 웃음에 기대를 걸지도 모르겠다.
전통 계승을 몸소 실천하는 풍수지리가 지만(임채무)의 외동딸 은호(유진)는 패러글라이딩을 하다가 우연히 알게 된 강남 큰손 말년(김수미)의 외아들 기백(하석진)과 연인 사이가 된다.
두 사람은 옥신각신하다가 연인 사이로 발전하지만 달라도 너무나 다른 두 집안은 이들에게 넘지 못할 산이다. 가진 건 없으면서도 전통과 예의범절을 중시하는 지만과 혀꼬부라진 소리로 되지도 않는 영어와 불어를 대화에 섞어 쓰는 걸 즐기는 강남 졸부 말년은 물과 기름 사이.
은호와 기백은 양쪽 부모의 허락을 받기 위해 갖가지 수단을 동원하지만 모두 실패로 끝나고, 두 사람은 결국 마지막 수단으로 양가 부모의 만남을 주선한다.
그러나 물과 기름 같은 그들의 날선 신경전은 갈수록 격해지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기백이 소유한 땅을 둘러싼 두 사람 사이의 또다른 악연이 밝혀지면서 상황은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된다.
반면 기백과 은호의 만남을 좌시할 수 없는 지만과 말년은 두 사람을 떼어놓기 위해 상상할 수 없는 방해공작에 들어가고, 거기에 은호의 삼촌 지루(윤다훈)와 기백의 누나 애숙(안연홍)까지 가세해 사태는 점점 꼬여만 간다.
그렇지만 이런 부류의 코미디 영화 결말은 늘 그렇듯이 해피엔딩이다.
메가폰을 잡은 김성욱 감독은 '여선생 vs 여제자' '선생 김봉두' 등에서 조감독으로 일한 경력이 있으며 '못말리는 결혼'이 감독 데뷔작이다.

Tags :
  • 이글은 실명인증이 완료된 회원이 작성한 글입니다.
  • 목록으로
  • 글쓰기
  • tweet tweet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글쓴이
로그인  
  • ebook